잘 쓰지 않는 물건들을 셰어하고

새로운 가치를 만들다

빔뷰, 이동규 대표

전자기기 , 아동 용품, 캠핑 장비 등 필요한 물건은 대여하고, 안쓰는 물건은 셰어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대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Q. 안녕하세요, 빔뷰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안녕하세요~ 빔뷰는 필요한 물건을 빌리고 싶은 사람과 물건을 빌려줄 수 있는 대여샵을 연결해주는 대여 중개 서비스입니다. 빔뷰의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용자는 대여샵들의 대여 용품을 편리하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빌릴 수 있고, 대여샵들은 휴유 용품들을 빌려주고, 추가 수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Q. 잘 쓰지 않는 물건을 필요한 누군가에게 빌려주고 반대로 빌릴 수도 있는 대여 서비스라니,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좋은 서비스네요! 이 일은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

보통 ‘아, 내가 이러이러한 물건이 오래는 필요 없고, 잠시 며칠만 쓸 수 있으면 참 좋을 텐데, 빌릴 수 있는 곳이 있을까?'라 생각하고 검색을 해보면 막상 숙박, 차량 외의 물품들은 빌리기가 참 어렵더라구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몇 번 사용하지 않을 걸 알면서도, 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해당 물건을 구매하곤 했던 개인적인 경험과 주위의 이야기에서 아이디어를 얻게 되었습니다. 이런 계기를 통해 빔프로젝터 단일 카테고리 대여 중개를 시작으로, 현재는 전국의 대여샵들을 통해 다양한 카테고리의 대여 용품들을 대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몇 번 사용하지 않을 걸 알면서도, 어쩔 수 없이 비싼 비용을 지불하고 구매한 물품을 

전국의 대여샵들을 통해 대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Q. ‘공유 경제’의 개념에서 비롯한 브랜드라고 이해하면 될까요?(웃음) 사업 모델이 전형적인 ‘온라인 쇼핑'에서는 벗어난, 새로운 영역인지라  기존 웹빌더 서비스를 사용한 사이트 구축에 대한 고민도 많으셨을 것 같아요. 식스샵이 필요하셨던 부분을 잘 만족시켜드렸을까요?


가장 먼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식스샵을 사용하며 사업에 대한 여러 아이디어를 구현하기가 참  좋았다는 것입니다. 사업 초반 서비스 페이지를 빠르게 구축하여, 고객으로부터 서비스를 검증하고, 개선해야 하는 과정을 몇 번 거쳤는데요. 이 실험 과정 중 당연히 몇 가지 웹빌더들을 직접 써보며 테스트해 봤습니다. 그런데, 식스샵은 심플하면서도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어, 전문가의 도움 없이도 빠르게 제작하고, 수정 가능하였습니다.

Q. 여러 웹빌더들을 직접 사용해보셨다 하셨는데, 그럼 기존 타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이건 식스샵만의 장점이자 특기다’-라고 추천해줄 만하신 부분도 있으실까요?


식스샵을 오랫동안 사용해보면서 느낀점은 사업에 도움이 되는 기능들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가 된다는 점입니다. 또한, 문제가 발생하거나, 요구 사항이 있으면, 고객센터를 통해 빠르게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SITE DESIGN: BUTTONS & ICONS

갤러리 섹션을 사용하여 구성한 카테고리별 아이콘 및 버튼은 

 사용자가 필요한 제품에 직관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하며 

동시에 어떤 물품들을 대여해주고 있는지 한눈에 조망할 수 있게 합니다.

Q. 서로에게 필요하고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공유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빔뷰, 앞으로의 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공유 경제는 사용료 경제라고 생각합니다. 사용한 만큼 사용료를 지불하는 게 보편화된 시대가 왔을 때, 그 시장을 리딩 할 수 있는 기업은 대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가장 많이 확보하고 있는 기업입니다. 저희는 더 많은 대여샵과 대여 용품을 연결하여, '대여하면 셰어라운드 빔뷰'가 될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전자기기 , 아동 용품, 캠핑 장비 등 필요한 물건은 대여하고, 안쓰는 물건은 셰어하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대여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빔뷰 온라인 상점 방문하기 →

식스샵 공식 고객 센터는 1644-6608 / help@sixshop.com입니다. 

카카오 채널 (아이디: sixshop) 또는 홈페이지 좌측 하단의 채널톡 버튼을 통해 채팅 문의가 가능합니다.

사용하시면서 어려운 점이 있거나 문의하실 내용이 있다면 언제든지 연락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