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이란

재활용? Re-cycle? Up-cycle!

우리에게 익숙한 개념인 재활용은 사실 등장한지 얼마 되지 않았다. 쓰레기는 한 사용자의 입장에서 ‘쓰임이 다한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자연 상태에서는 분해자 혹은 그 다음 단계의 사용자들이 존재한다. 쓰레기는 여러 단계를 거쳐 다른 것으로 돌아가는 한 주기, 즉 ‘사이클(cycle)’이 된다.

하지만 산업의 발달에 의해 생산된 유리나 플라스틱 등은 다음 단계의 쓰임을 찾기가 쉽지 않고 천천히 분해된다. 하지만 그 속도가 매우 느려 사이클은 만들어지지만, 사라지지 않고 한쪽에 계속 쌓여간다. 그래서 그 쓰레기의 다음 단계의 쓰임을 찾는 활동이 등장하게 되었다. 다시 그 주기가 완성되어가는 것, Re-cycle의 등장은 생각보다 최근의 일이다.  

한국은 국가별 재활용률 1위이다. 정확하게는 분리배출을 잘 할 뿐, 재활용 선진국은 아니다. 버려진 자원은 수요의 부족으로 제품화가 되기보단 자원 그대로의 단순 재활용이 된다. 현재 재활용 제품은 재활용 과정에서 많은 수작업과 운송비용이 추가되지만 재활용이라는 이유로 가격은 저가에 판매된다. 그리고 자금 부족으로 기술개발에 투자비용이 부족하고 또 저급한 재활용품이 양산되는 악순환의 연속이다. 



국내 업사이클 현황

업사이클은 ‘Upgrade + Recycle’의 합성어로, 저품질, 저수요라는 재활용의 선입견과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등장한 개념이다. 국내에서는 2007년부터 디자이너 그룹을 중심으로 시작되었다가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 현재 100여 팀이 활동하고 있으며, 이 중 50%가 신생 기업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분야이다. 창의적인 영역으로 젊은 사람들이 중심이 되나 소재가공들의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전문가들의 진입이 눈에 띄고, 2013년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KUD)가 설립되며 본격적인 인프라 구축을 시작하였다.